북유럽신화 : 토르의 망치 ‘묠니르’

# 로키의 꾀로 인해 탄생한 토르의 망치 '묠니르'

마블 영화를 통해 천둥의 신 ‘토르’를 모르는 사람은 없는데요. 마블을 사랑하는 저 역시 ‘토르’를 포함한 어벤져스 시리즈는 하나도 빠지지 않고 챙겨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토르’가 북유럽 신화에 나오는 신이라는 것을 아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요? 북유럽신화에서 ‘토르’는 오딘의 아들로 천둥의 신으로 일컬어지고 있습니다. 목요일이 영어로 ‘Thursday’인데, 이를 토르의 날이라고도 하지요. 또한, 북유럽 신화에서 로키는 ‘토르’의 동생이 아닌 ‘오딘’의 의형제로 마블의 설정이 조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지요. 그렇다면 ‘토르:라그나로크’에서 헬라에 의해 부서진 토르의 망치 ‘묠니르’는 어떻게 얻게 된 것일까요?

토르의 아름다운 아내인 에시르 신족 출신인 시프는 어느날 충격에 잠을 깨게 됩니다. 그녀의 머리카락이 모두 사라져버리는 사건이 발생하였는데요. 토르는 이것이 로키의 장난인 것을 단번에 알아차려 그의 힘을 두 배로 강하게 만들어주는 허리띠인 메긴교르드를 매고 로키의 집으로 찾아가죠. 잔뜩 화가난 토르에게 로키는 오히려 모자와 스카프가 있으니 평생 대머리여도 상관 없다며 조롱을 하는데요. 토르는 자신의 여인인 시프가 평생 대머리가 된다면 로키의 모든 뼈를 산산조각 내겠다며 으름장을 놓습니다.

겁에 질린 로키는 난쟁이들이 두피에 매끄럽게 달라붙어서 진짜 머리카락 처럼 자연스럽게 자라는 완벽한 금발을(가발이죠 결국…) 만들 수 있다면서 자신이 난쟁이에게 물건을 만들어 오겠다고 하면서 달아납니다.

# 토르의 망치 손잡이가 짧은 이유

도망치듯이 난쟁이들의 작업장이 있는 스바르탈페임으로 향한 로키는 난쟁이들 중 가장 손재주가 뛰어난 이발디의 아들인 세명의 난쟁이들을 찾습니다. 로키는 그들에게 지금까지 존재한 가장 훌륭한 난쟁이 장인은 ‘브로크’와 그의 형제인 ‘에이트리’라고 신경을 건들였고, 화가난 난쟁이 삼형제는 그들이 뭘 만들든 자신들이 더 잘만들 수 있다는 말을 하죠. 자신의 꾀에 넘어간 것을 좋아하는 로키는 그들에게 각자 계속자라는 황금색 머리카락을 포함한 세가지 보물을 만들어서 에시르의 신들이 판단하자고 제안을 합니다. 물론, ‘브로크’와 ‘에이트리’에게도 똑같은 수를 써서 이 제안을 받아들이게 만들죠. 하지만 ‘브로크’는 영리했고, 그는 이 대결에서 자신들이 이기면 로키의 머리를 내놓으라고 합니다. 로키는 이를 받아 들이고 그렇게 난쟁이들은 보물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여기서 나오는 에이트리는 ‘어벤저스4’에서 토르의 ‘스톰브레이커’를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하는 난쟁이 입니다.> 

로키는 자신의 머리가 달린 일이 되었기 때문에 곤충으로 변해서 이 형제가 보물을 만드는 과정을 방해합니다. 이로 인해 두가지 보물은 그들이 원하는 대로 완성이 되었지만, 마지막 보물은 미완으로 남게되죠. 그렇게 제작한 보물을 갖고 그들은 에시르 신들에게 심사를 받기 위해 찾아갑니다.

이발디의 아들들은 오딘의 창 ‘모든지 꿰뚫을 수 있는 궁니르’, 시프의 ‘금색 가발’, 프레이의 배 ‘천처럼 접어서 다닐 수 있는 배 스키드블라드니르’ 를 선보였습니다. 세명의 신은 모두 자신의 보물에 만족하여 로키는 안도하였죠. 이제 브로크와 에이트리 형제의 차례입니다. 그들도 세가지 놀라운 보물을 선사하였는데요. 우선 9일에 한번씩 이와 똑같은 여덟개의 황금팔찌가 복사되는 ‘드라우프니르’를 보였습니다. 오딘이 매우 마음에 들어 했습니다. 그리고 브로크는 다시 프레이에게 가장 빠른 말보다 더 빠르며 하늘을 가로지르고 황금빛으로 빛나 밤에도 훤히 볼 수 있는 ‘굴린부르스티’라고 불리는 멧돼지를 선보였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브로크는 토르에게 손잡이가 매우 짧은 망치를 선보였죠. 처음에 토르는 망치의 손잡이가 매우 짧다고 불만은 터트렸습니다. 손잡이가 짧은 이유는 로키가 토르의 망치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방해를 했기 때문이죠. 하지만 이 망치 ‘묠니르’는 던지면 겨냥한 걸 반드시 명중시키고, 크기도 마음대로 바꿀수 있고, 절대 부서지지 않은 재질로 만들어졌다는 브로크의 말을 듣고 토르는 매우 만족해 합니다. 결국 대결은 브로크와 에이트리 형제의 승리로 결말이 나게 되죠. 다행이 꾀가 많은 로키는 어찌어찌 오딘의 도움을 받아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로키의 꾀를 통해서 토르는 자신의 망치인 ‘묠니르’를 얻게 됩니다. 북유럽신화를 읽어보면 토르와 로키가 정말 영화의 설정과 비슷하다는 것을 알수 있어서 더 재미가 있는것 같습니다. 그리스로마신화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북유럽신화에 대해 소개해 드렸는데요. 다음번엔 더 재미있는 신화 이야기를 들고 와 보도록 하겠습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