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 예방 위한 마스크 선택방법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온 세계가 공포에 떨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확진자들이 늘고 있어 전국의 약국, 마트 등에서 마스크와 손세정제가 동이 나고 있다. 때문에, 국가에서는 손세정제와 마스크를 사재기하거나 말도안되는 가격에 판매하는 것을 엄격히 금하겠다고 한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미세먼지 때문에 사용하던 마스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마스크를 구매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KF94, N95, KF80, 대형, 소형, 중형 등 제품의 종류와 사이즈 때문에 구매할 때 어떤 것을 사야 예방이 되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오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어떤 마스크를 구매해야 하는지 정보를 공유하고자 한다.

#폐렴 공포에 마스크 불티 ‘KF94, KF80, N95’ 뭘 사야될까?

내가 살고 있는 동네에서는 얼마전 한 중국인이 매장에서 마스크 800만원어치를 사고 갔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그 많큼 마스크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는 것인데, 막상 마스크를 구매하자고 하니 어떤 마스크를 구매해야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을지 몰라서 망설여진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N95나 KF94를 사면 된다고 말한다. 실제로 가장 먼저 동이 난 것은 N95 마스크이다. N95는 의료진이 사용하는 제품으로 0.02~0.2㎛ 크기의 미세입자를 95%까지 차단하는 마스크이다. 하지만 호흡이 불편해 일상생활에서 쓰기 어렵다.

또한, KF란 Korea Fliter의 약자로 한국의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약외품으로 허가한 보건용 마스크라는 뜻이며 뒤에 붙은 94는 수치를 의미한다.

KF94는 평균 0.4㎛의 미세입자를 94% 차단한다는 의미이며 유해물질과 신종플루 같은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다. KF94보다 상위 단계격인 KF99는 99% 차단을 한다.

KF80은 0.6㎛의 미세입자를 80% 이상 차단하여 황사, 미세먼지 같은 것들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다.

N95 다음으로 동이 나고 있는 KF94역시 장시간 사용하기에는 쉽지 않다. 특히, 유아, 노인, 임산부 등 폐활량이 상대적으로 약한 사람은 호흡이 어려워질 수도 있다. 의료진의 설명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의 입자는 약 0.13㎛로 개별적으로 돌아다지지 않고 감염자가 기침을 하면 바이러스가 든 침방울이 퍼지며 확산되는 방식이라고 한다. 따라서 KF80으로도 어느 정도 차단할 수 있다고 한다.

즉,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마스크 구매를 고민하는 사람이라면 KF80, KF94, N95 등 어떤 마스크를 쓰더라도 어느정도 예방이 가능하다는 말이다.

#소형, 중형, 대형 어떤 마스크를 구매해야 할까?

또하나의 고민이 마스크의 사이즈이다. 식약처가 허가한 어린이용 마스크가 따로 없다고 한다. 따라서 어린이와 얼굴이 상대적으로 작은 성인은 소형 마스크가 적합하다. 중, 고등학생은 중형, 성인은 대형 구매를 추천한다.

마스크 사용시 주의해야할 사항으로는 세탁하여 재사용을 하지 말아야 하며, 마스크 안쪽이 오염되었을 때는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마스크 겉면을 가능하면 만지지 말고 임산부, 어린이, 노약자 등 호흡이 불편한 사람들은 의사 등과 상의후 사용을 권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