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극한직업 후기, 마약반이 마약치킨 만든다?

2019년 1월부터 국내 역대급 코미디 영화가 나왔네요. 류승룔,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주연의 <극한직업>이 바로 그것인데요. 1월 23일 개봉하고 개봉 2주도 안되어 600만명을 돌파하였습니다. 현재 설 대목 기간이라 1,000만 까지도 바라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선 현재 국내 영화 차트를 한번 봐볼까요?

저도 지난 주말에 <극한직업>을 봤는데요. 정말 이번에 한국영화가 대형사고를 친거 같습니다. 사실 저는 영화 개봉 전에 광고를 보면서 그냥 뻔한 코미디영화겠구나 했거든요.

그래도 개봉후에 주변에서 <극한직업>을 추천하길레 한번 봐밨습니다. 영화 감상 결과는 대만족이었습니다!! 와우! 보면서 ‘이야~ 이 영화 약 빨았구나’ 싶었습니다.

# 마약반이 마약범 검거 안 하고 마약치킨 만든다?

<극한직업>의 감독은 2014년도 개봉한 <스물>의 이병헌 감독인데요. 저는 <극한직업> 이전 작품을 본적이 없어서 이병헌 감독을 몰랐는데, 다음 작품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영화 내용은 대략 이렇습니다.

마약검거에 애를 쓰고 있는 고반장(류승룡), 장형사(이하늬), 마형사(진선규), 영호(이동휘) 그리고 신입 형사 재훈(공명)은 맡은 건마다 사고를 치는 바람에 팀이 해체위기를 맡습니다. 팀의 리더인 고반장은 국제 범죄조직의 국내 마약 밀반입 정황을 포착하고 마약반은 24시간 감시를 위해 범죄조직의 아지트 앞 치킨집을 인수해 위장 창업을 하게 되는데요. 뜻박에 갈비집 아들 마형사의 숨은 재능이 발휘되고 마약반이 마약범 검거는 안하고 마약치킨을 만드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마약반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은 맛집으로 소문이 나고 자신들이 치킨집 직원인지 마약범 검거를 하려는 형사인지 구분을 못하게되는데… 과연 이들은 국제 범죄조직을 물리치고 마약반을 해체위기에서 구할 수 있을 것인가!

<극한직업>은 어떻게 보면 뻔한 코미디 영화의 줄거리라고 볼수 있는데요. 캐스팅 효과일까요? 상황에서의 묘사와 하나 하나의 씬이 정말 배를 잡고 웃게 만드는 영화였습니다. 특히, 전 <범죄도시>에서 윤계상의 오른팔로 열연을 펼친 ‘진선규’가 이렇게 코미디 배우에 어울릴 거라고 생각도 못했는데요. 코미디면 코미디, 액션이면 액션, 못하는게 없는 배우라는걸 이번 영화를 보면서 느꼈습니다.

사실, <극한직업>처럼 조폭과 경찰관련 코미디 영화는 국내에서 뜸한 장르의 영화인데요. 2000년대에 ‘공공의 적’, ‘조폭 마누라’, ‘가문의 영광, ’두사부일체‘와 같은 작품들이 이런 장르라고 볼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장르의 영화는 흥행에 성공해도 폭력성 때문에 혹평을 받는 경우가 많은데요. <극한직업>은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여겨집니다.

# 코미디의 진가를 보인 마약반 5인방

<극한직업>이 대박을 터트린 이유는 주연 배우들의 환상적인 호힙인데요. 이 마약반 5인방의 개성있는 캐릭터와 조화는 보는 내내 사람들의 눈을 즐겁게 하고 배를 잡게 하였습니다. 주연이 5명이라 1명이라도 개성이 강하거나 약하면 밸런스가 무너졌을텐데, 다섯명 모두 명연기를 펼쳐 마음 놓고 웃을 수 있었습니다. 특히, 류승룡, 이하늬, 이동휘야 검증되었지만 저는 진선규와, 공명이 이렇게 웃길 수 있구나를 느낀 그런 영화였습니다.

<웃음과 액션 두 마리 토끼 모두 잡다>

영화의 재미는 마약반 5인방 외에도 악역을 맡은 신하균(이무배 역)과 오정세(테드 창 역)의 케미도 빠질 수 없는데요. 범죄조직의 보스이면서 저급 입담을 선사하는 이 두 배우의 말싸움도 영화를 즐겁게 하는 요인입니다. 또한, 경찰과 범죄집단이 나오는 영화이니 액션도 빠질 수 없겠죠? 찌질하다고만 여겨졌던 마약반 5인방의 액션! 마지막에 밝혀지는 5인방의 정체와 능력은 사람들을 경악하게 만들었습니다.

영화 <극한직업>은 흔한 코미디 영화일 수 있지만 주연과 조연의 코믹연기가 일품인 영화로 가볍게 웃고 보는 영화를 찾는 분이라면 추천 드리는 영화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