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이해하기 #1 채굴과 암호화폐

‘비트코인’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최초의 가상화폐로 처음 등장 시 ‘블록체인’ 기술이나 가치보다 지폐, 동전과 같이 손으로 만져지고 실체가 있는 화폐와 다르다는데 초점이 맞춰지다보니 ‘가상화폐’라고 불렀다. 그러나 적립 마일리지, 게임머니, 상품권도 ‘가상화폐’라고 부를수 있기 때문에 ‘블록체인’과 같은 기술을 활용한 ‘화폐’를 ‘암호화폐’로 블리기 시작한다.

# 암호화폐는 채굴에 따른 대가로 주어지는 보상

본래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하고 관리하는 사람들에게 보상적 개념으로 ‘코인’을 제공하는 것이었지만, ‘코인’을 벌기 위해 ‘채굴’을 하는 사람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채굴’이란 무엇일까? ‘블록체인’에서 ‘블록’이란 정보를 담는 박스를 말하는데 여기에 정보가 가득 차게 되면 새로운 박스를 열어 정보를 담아야 한다. 새로운 박스들은 어려운 암호키로 잠궈져 있어 이를 해제하기 위해서는 복잡한 수학계산을 해야하며, 참여자 중 가장 빨리 수학계산을 마친 자에게 새로운 ‘블록’을 만드는 권한이 주어진다. 이 과정을 ‘채굴’이라고 한다.

‘코인’을 얻기 위한 ‘채굴’은 이처럼 복잡한 수학문제를 빨리 풀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고성능 컴퓨터를 구매하여 ‘코인’을 얻으려는 사람들이 등장했다. ‘블록체인’ 기술의 등장으로 ‘채굴’이 생기고 이 때문에 반도체 제작 회사인 삼성 매출이 승승장구 하고 있다는 설도 있을 정도로 고성능 기기를 갖고 ‘채굴’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화폐의 가치 부여... ‘암호화폐’로 전자결재 가능 업체 속속 등장

정보를 담는 ‘블록’을 만들어 받는 ‘코인’을 거래하는 ‘암호화폐거래소’가 등장하고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물건을 판매하고 나서 그 대금을 ‘암호화폐’로 받는 전자상거래 업체와 가게들이 속속 나타나고 있으며 최근에는 전자결제시장에서 활용되는 ‘페이’와 ‘코인’을 결합해 실생활에서 쓸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가 나오기 시작했다. 전문가들은 미래에는 현금과 신용카드가 사라지고 ‘전자지갑’으로 지불과 결제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