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1일, 전기, 천연가스 가격 등 에너지 가격 대폭 인상

터키 정부는 1일 산업용 전기 가격을 14% 인상한다고 관보를 통해 기습 공고하며 올해 들어 40% 넘는 통화가치 하락을 겪은 터키는  에너지 가격을 대폭 인상했다.

가정용 전기 요금은 9% 인상됐으며 산업용과 가정용 천연가스 가격을 각각 14%와 9% 올렸다.

큰 폭의 에너지 가격 인상은 리라 약세의 결과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 리라화 가치는 미 달러 대비 42% 하락한 터키는 원자력발전소가 없고 재생에너지 비중이 낮아  에너지를 거의 전량 수입에 의존한다.

4월 이래 매월 말 기준 연간 물가상승률은 0.85%, 12.15%, 15.39%를 나타내 갈수록 악화하고 있으며, 에너지 가격 인상은 물가상승을 더욱 부채질해 앞으로 생필품 가격이 줄줄이 인상될 것으로 터키 언론은 우려했다.

 

물가 관리 수단인 금리 인상은 미지수

물가 관리에 가장 효과적인 수단은 금리 인상으로 통하지만, 그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금리 인상이 물가를 올린다는 특유의 경제관을 역설하며, 금리 인상에 극도로 부정적인 시각을 공공연히 드러내고 있기 때문에 과연 금리 인상을 할지는 아직 미지수로 보인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 6명의 이코노미스트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월 터키 물가는 전월 대비 2.4%, 연간기준 18.01%(7월 15.39)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