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고개 드는 공유경제

물품을 소유의 개념이 아닌 서로 대여해 주고 차용해 쓰는 개념으로 인식하여 경제활동을 하는 것을 우리는 ‘공유경제(Subscription Economy)’라고 한다.

예전부터 매달 정해진 금액만 내면 매일 아침 신문을 받고 신선한 우유를 먹을 수 있는 구독서비스를 받을 수 있었다.

이런 구독 서비스가 영역을 확장, 진화하고 있다. 면도날, 칫솔모, 생리대, 속옷 등 생필품 중심의 기존 기존 구독 서비스도 있지만, 최근에는 라이프 스타일과 취향에 맞춰 취미, 음식, 장난감, 교육 도구 책 등을 맞춤 배송한다. 인공지능이 생애 주기별 필요한 것을 골라 보내주기도 한다.

소비자들은 자동차와 명품 등 고가품에 대해서도 공유경제를 통해 ‘소유’가 아닌 ‘경험’을 선호하기 시작했다. 포르쉐는 미국에서 매달 220만원을 내면 8가지 차종을 원하는 때마다 골라 탈 수 있는 ‘포르쉐 패스포트’를 작년 말 시작했으며, 캐딜락과 BMW, 벤츠 등도 비슷한 서비스를 도입했다.

최근에는 현대자동차에서도 미국에서 월 279달러(약 30만원)에 원하는 차를 선택하는 ‘현대 플러스’를 시작했다.

이처럼 진화하고 있는 공유경제에 대해 크레디트스위스는 글로벌 구독경제 시장 규모가 2015년 446조원에서 2020년 588조원 가량으로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미 경제지  포브스는 “구독경제는 수백 년을 이어온 소유의 개념을 해체하고 소비하는 방식을 소유에서 가입으로 바꾸고 있다.” 고 전했다.

# 면도날, 칫솔모 등 정기배송 부터 자동차 명품가방 장기렌탈 까지

구독경제 비즈니스모델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한국경제 신문에 따르면 구독경제 비즈니스 모델을 아래와 같이 정리했다.

1. 정기배송 :면도날, 칫솔모, 맥주, 영양제, 장난감, 애견간식, 계란 등 생필품

    – 월 구독료 납부 후 지정주소로 정기 배송

2. 무제한 이용 : 동영상 및 음원, 술집, 카페, 병원, 헬스장

    –  월 구독료 납부 후 무제한 또는 정해진 횟수만큼 이용

3. 고가품 장기렌탈 : 자동차, 명품가방 및 의류, 가구, 전자제품

   –  월 구독료 납부 후 모델 바꿔가며 이용

# 구독경제를 이끄는 스타트업 기업들...지속적 발전을 위해 구독자 취향 파악 경제적 이익 제공 필요

스타트업 데일리샷은 회원들로부터 월 9,900원의 정기구독료를 받아 데일리샷 앱에 등록된 서울 강남, 신촌, 홍대, 이태원 등 핵심 상권 80여 곳의 펍이나 바에서 매일 한잔의술을 마실 수 있다. 술 종류는 수제맥주, 칵테일 등 해당 매장이 지정하는 것으로 매일 바뀐다.

‘무릉외갓집’은 연 6~8회 제주 농수산물을 정기 배송하고, ‘하비인더박스’는 월1회 취미를 배달, ‘말리의 서재’는 매달 화제의 책 10권을 읽을 수 있게 해준다. 이처럼 아이디어로 무장한 스타트업이 국내 구독 경제를 이끌고 있다.

한편, 맥킨지 설문조사에 따르면 구독경제 이용자의 가장 큰 가입 이유는 재미와 흥미였다. 전문가들이 골라주는 ‘큐레이션 모델’은 구독 경제의 큰 축이다. 월 구독료를 내면 무엇이 배송될지 모르지만, 새로운 트렌드에 도전하고 경험하는 기회가 주어진다. 

맥킨지에 따르면 미국 구독 서비스 이용자의 절반은 첫 구독후 6개월 안에 구독을 끊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새로운 경험과 경제적 이익을 꾸준히 제공해주지 않으면 언제든 구독을 중지할 수 있는 리스크가 있기 때문에 구독자의 정확한 취향 파악과신선한 경험 제공, 경제적 이익 등이 합쳐져야 한다고 말한다.